KTX 광명역사~

분류없음 2009.12.02 21:58

두 번째 타는 KTX ..
제작년의 부산영화제 .. 제작사 미팅하고 밥먹고 후다닥 다시 올라왔던 기억에..
이번엔 사촌 동생의 안타까운 죽음에 멍하니 기차에 올랐다.  사람이 죽는다는 건 어떤 경우에서든 안스러운 일이지만,
어릴 적 추억을 함께한 한 학년 어리다고 형이네 아우네 싸웠던 동생의 죽음은..

병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고, 백혈병이 죽음으로까지 갈 수 있는 병이란 걸 알고 있었으면서
왜 연락 한번 제대로 안했을까, 명절때마다 보내오는 잘 건강하라는 문자에 ... 요넘 동생이 형한테 전화안하고 
문자로 달랑 끝~ 이란 생각에 나도 문자로 인사를 대신했던 지난 기억이 나를 더 씁쓸하게 만든다.

어린 시절의 벗이며, 친구며, 동생이었던.. 끝까지 지가 형이라 우겨댔지만
미안하다.. 추억으로만 너를 기억하려해서..
미안하다.. 미안한 마음에 ... 재수씨에게 위로 한마디 못하고 올라와서.
그리고 이제서야 사과한다는게 .. 미안하다.



Posted by Ning's ning